P1051998.JPG

“휴게실은
‘어쩔 수 없이’ 
오는 공간”

교내 청소노동자 휴게공간

청소노동자의 하루

5:30

​학교 출근

9:00

휴식시간

8시간의 노동

​2시간 휴식 후 귀가

  백주년기념관 청소 노동자 A씨는 공식적인 출근 시간보다

30분 이른 5시 30분에 학교에 도착한다. 정시에 출근하면 시간 안에

아침 업무를 끝낼 수 없기 때문이다. 아직 학생들이 등교하지 않아 에어컨은 나오지 않는다. 업무를 마치고 나면 목에 두르고 있던 수건이 흠뻑 젖는다. 샤워하고 싶은 생각이 간절하지만, 마땅히 샤워할 곳은 없다.

9시부터 한 시간 주어지는 휴식 시간, 좁은 휴게실에서 지친 몸을 달랜다.

이후 화장실 관리와 계단 청소가 시작된다.

 

 

 

 

 

하루에 한 번은 담당 화장실 변기가 막혀 물이 넘친다.

몸에 밴 화장실 냄새는 잘 빠지지 않는다. 또 한 번의 고된 노동이 끝난 후

그는 다시 휴게공간으로 향한다. 이제 휴게실은 식당이 된다.

건물 사용자의 민원으로 냄새나는 반찬은 먹지 못한다.

열악하고 초라하지만, 휴게실은 지친 노동자가 쉬고

밥을 먹을 수 있는 유일한 공간이다.

8시간의 노동과 2시간의 휴식이 끝난 후 A씨는 집으로 향한다.

 

 

가장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 부분

프레젠테이션1_edited.png

본교 청소노동자
268명 설문조사

45.8%
​휴게공간의 개선 

38.4%
임금인상  

“청소 노동자 휴게 공간이 교직원과 학생의 휴게공간과 동일한 조건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”
“노동자들이 휴게공간에서 피로와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어야 한다”

  서울총학 인권연대국(국장=김수민)은 8월 17일부터

본교 64개 건물에 근무하는 청소노동자 268명을 설문조사했다.

자료에 따르면 노동자 45.8%‘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’으로

휴게공간을 뽑았다. 임금 인상38.4%로 뒤를 이었다.

이종선 노동문제연구소 부소장은

“청소 노동자 휴게 공간이 교직원과 학생의 휴게공간과

동일한 조건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”며

“노동자들이 휴게공간에서 피로와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어야 한다”고 말했다.

청소노동자들의 휴게공간에 구체적으로 어떤 문제가 있는지 들여다보았다.